이지부스트 350V2 더 이상의 이지는 없다. 마지막 용지 거품 보면서.

이지 부스터를 내가 신기가 있을까?아니, 신어 볼 있을까?라고 생각한 제품이다.

나이키에서 일하던 때는 입사하고 여러 사람과 주의를 모르는 열기의 반응에 조던을 사서 신어 봤는데, 이것이 좋은 신발?는 기분을 느낀 사람이니..이지도 보지 않고 이번 컨펌 문 앞에서 신발을 추첨에 신청했지만 당선됐다.

사이즈가 260이라고 했는데, 신발 사이즈가 맞지 않는다.

생각보다 너무 타이트네..이번에 나온 제품은 꽃게에와 계약 해제 전에 나온 제품에서 이들 제품은 모두 인종 차별에 대한 기부로 수익을 환원한다고 한다.

이미 생산된 제품에 대해서도 아디다스 비용에 대한 지불을 하고 수익을 환원하게 한 것은 잘 선택한 것 같다.

제품에 대한 감상은 잘 만들었지만 이것이 319,000원이라는 가격에 적합한지에 대해서는 거품 아닌가?라는 생각 뿐이다.

조던도 사실 같다고 생각하는 부분이라 특정 제품에 대한 이미지와 그 제품에 대한 사람들의 가치와 평가에 의해서 제품의 구두가 재조정되는 부분이 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이는 소비자가 이 가격이니까… 그렇긴..꽤 높다는 생각을 가진다.

그래서 저는 이 제품에 대한 가치에 대해서 감흥이 없다.

제품은 전체적으로 상당히 위쪽이 프라임 니트의 부드러운 특징을 갖고 있으며 상부의 부드러운 특징을 보완하기 때문에?과 굽 안쪽으로 휘는 디자인과 함께 뒤의 패드가 구두를 잘 잡고 다리가 곧잘 잡고 있어 니트 제품의 부드러운 특징에 발이 흔들리는 일은 없다.

발가락 앞에 있는 부분은 안에 케이지장에서 중간 부분은 프라임 니트만 부드럽지만 앞발의 손가락을 잘 집어내기 위한 폴리 페이지가 발을 잘 잡아 주고 있다.

전체적으로 아디다스 특유의 기능성을 충분히 살인 기능성과 함께 디자인을 잘 갖추고 있고 높았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프라임 니트 자체의 편안한 착용감을 전체적으로는 조금 떨어뜨린다는 느낌이 있다.

반대로 발에 신발을 잘 밀착시키고 고정성을 시키고 있다.

중간창 안의 전체 충전재는 부스터 폼에서 발이 부드러운 푹신푹신한 폼인데 이 부드러운 부분을 잘 잡기 위한 아웃 솔 모양을 한 케이지가 다리 중간 부분과 함께 발목 중간창에 잘 부스터를 누르고 주고 전체적인 중간창과 아웃 솔의 신발이 부드러운 가운데 다리의 흔들림을 덜어 주려고 하는 느낌이다.

전체적으로 구두에 대한 디자인이 아랍의 쿠네한 구두와 같은 느낌으로 상부보다 중간창이 너무 커서 구두가 커서, 개인적으로는 굉장히 예쁘다고 하는 나의 취향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영원한 제품은 없다.

뭐 시간이 지나면서 잊혀지고, 그 제품이 가진 사연이 재조명을 받으며 인기를 끌기도 하지만, 이지 부스터의 마지막을 한번 볼 수 있어 좋고, 제품 자체의 뭔가 특별한 느낌은 있다지만 이 가격에 이 제품을 사서 신만의 것이 없다는 게 내 개인적인 감상이라고 생각한다.

안녕!
이지!
부스트!

이지부스트를 내가 신을 일이 있을까? 아니 신어볼 게 있나? 고 생각한 제품이다.

나이키에서 일할 때는 입사해서 여러 사람들과 주의할 수 없는 열기의 반응에 조던을 사서 신었는데 이게 좋은 신발이야? 라는 기분을 느낀 사람이라서.. 이지도 보지 않고 이번에 컨펌 도어플리에서 신발을 추첨 신청했는데 당첨됐다.

사이즈 260인 줄 알았는데 신발 사이즈가 안 맞아. 생각보다 엄청 타이트하네..이번에 나온 제품은 카니예와 계약해지 전에 나온 제품으로, 이 제품들은 모두 인종차별에 대한 기부로 수익을 환원한다고 한다.

이미 생산된 제품에 대해서도 아디다스 비용에 대한 지불을 하고 수익을 환원하기로 한 것은 잘 선택한 것 같다.

제품에 대한 감상은 잘 만들었지만, 이것이 319,000원라는 가격에 적합한지에 대해서는 거품이 아닌가? 라는 생각뿐이다.

조던도 사실 똑같다고 생각하는 부분이기 때문에 특정 제품에 대한 이미지와 그 제품에 대한 사람들의 가치와 평가에 따라 제품 신발이 재조정되는 부분이 있을 것이다.

하지만 이건 소비자가 이 가격이니까… 꽤 비싸다는 생각을 갖게 하다.

그래서 나는 이 제품에 대한 가치에 대해 감흥이 없어. 제품은 전체적으로 상당히 어퍼가 프라임 니트의 부드러운 특징을 가지고 있으며, 어퍼의 부드러운 특징을 보완하기 위해 발뒤꿈치 굽이 안쪽으로 휘어지는 디자인과 함께 뒷패드가 힐을 잘 잡아 다리가 상당히 잘 잡혀 있어 니트 제품의 부드러운 특징에 발이 흔들리지 않는다.

발가락 앞에 있는 부분은 안에 케이지 모양이고 중간 부분은 프라임 니트만으로 부드러운데, 앞발가락을 잘 잡기 위한 폴리케이지가 다리를 잘 잡아주고 있다.

전체적으로 아디다스만의 기능성을 충분히 살인 기능성과 함께 디자인을 잘 갖추고 있어 높았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프라임 니트 자체의 편안한 착용감을 전체적으로는 조금 떨어뜨린다는 느낌이 있다.

반대로 발에 신발을 잘 밀착시켜 고정성을 시키고 있다.

미드솔 안의 전체 충전재는 부스트폼으로 발이 부드럽고 푹신푹신한 폼인데, 이 부드러운 부분을 잘 잡기 위한 아웃솔 형태의 케이지가 발 중간 부분과 함께 발 미드솔에 자주 부스트를 잡아주고 전체적인 미드솔과 아웃솔의 착용감은 부드러운 가운데 다리 흔들림을 줄여준다는 느낌이다.

전체적으로 신발에 대한 디자인이 아랍의 꼬불꼬불한 구두 같은 느낌이고, 어퍼보다 중간창이 너무 커서 신발이 크기 때문에 개인적으로는 너무 예쁘다는 내 취향은 아닌 것 같아. 영원한 제품은 없다.

뭐 시간이 지나면서 잊혀지고 그 제품이 가지고 있는 히스토리가 다시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면서 인기가 많아지기도 하지만 이지부스트의 마지막을 한번 볼 수 있어서 좋았고 제품 자체의 뭔가 특별한 느낌은 있다지만 이 가격에 이 제품을 사입기만 하는 것은 아니라는 게 내 개인적인 소감인 것 같아. 안녕히 계세요!
이지!
부스트!